별이 태어난 날, 별로 돌아간 물리학자. 별의 탄생과 우주 근원을 추구해 왔던 천체물리학자 스티븐 호킹(1942년 1월 8일~2018년 3월 14일·오른쪽) 박사가 자신이 그토록 사랑하고 존경했던 알버트 아인슈타인(1879년 3월 14일~1955년 4월 18일·왼쪽)박사가 태어난 날 별세했다.

14일 호킹 박사 가족은 "그는 위대한 과학자이자 특별한 인간이었다.그의 업적과 유산은 오랫동안 이어질 것이다"며 그의 사망 소식을 알렸다.

호킹 박사가 숨진 14일 아인슈타인 박사 생일인 사실이 알려지자 많은 이들은 두명의 천재 물리학자가 묘한 인연을 타고 났다고 입을 모았다.

아인슈타인과 호킹 박사는 전 세계 물리학자 중 가장 유명한, 이른바 슈퍼스타들이다.

상대성 이론(아인슈타인), 변이점(호킹) 등 획기적인 물리학적 발견, 물리학이라는 딱딱한 학문을 대중속으로 파고 들게 한 일 등으로 대중매체의 집중 조명을 받은 극히 이례적인 물리학자들이었다.

호킹 박사가 혀근육까지 녹아들게 만드는 루 게릭병에 시달리지 않고 건강한 몸으로 연구에 매달렸다면 우주 기원을, 빅뱅 이전의 모습까지 밝혀낼 수도 있었을 것이라는 아쉬움이 남는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