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녀 스포츠 아나운서 윤태진(사진)이 실제 성격에 대해 말했다.

윤태진은 bnt와의 화보에서 섹시한 청청패션은 물론 아이돌에 버금가는 상큼한 콘셉트까지 완벽하게 소화해 시선을 끌었다.

무용을 전공했던 그는 ‘춘향 선발대회’에 나가 아나운서 이금희의 조언을 듣고 아나운서로 진로를 바꿨다고 털어놨다.

진로를 바꾼 윤태진은 100: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최종 발탁되는 영광을 얻었다.

이어 윤태진은 입사 후 KBS N SPORTS ‘아이 러브 베이스볼’을 맡아 퇴사까지 한 해도 거르지 않고 방송한 경험을 최고의 기억이라고 꼽기도 했다.

반대로 "지금 생각해보면 현장 다니고, 스튜디오에 서고, 연습하거나 공부하고 배우는 것 등은 힘들긴 했지만 정신적으로 스트레스를 받지는 않았다.하지만 워낙 작은 방송국에 여자 아나운서가 많고, 그 자리에 오르고 싶어하는 사람도 많다 보니 주변에서 경쟁을 부추기는 점이 있었다"며 힘들었던 경험을 고백했다.

윤태진은 밝은 성격을 지녔지만 낯가림이 심해 처음 보는 사람에게 말을 잘 걸지 못한다고 말했다.

이 때문에 아나운서 시절 현장리포팅을 할 때도 정해진 질문만 하고 후다닥 사라져 선수들 사이에서 ‘찬바람 쌩쌩 부는 아나운서’라고 불렸다고.예쁜 외모 탓에 선수들에게 대쉬를 많이 받았을 것 같다는 질문에는 "선수들과 친해질 기회가 많이 없던 것은 물론 사적으로 만나지도 않았다"며 "친한 선수의 경우 만나면 반갑게 인사하는 정도가 다였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상형에 관한 질문에는 "외모보다는 성격이 더 중요한 것 같다.주변에 나쁜 남자를 좋아하는 친구들이 있는데 많이 울어보면 변하게 될 것"이라며 본인의 경험이 담긴 조언을 전하기도 했다.

스포츠 아나운서를 그만두고 다양한 활동을 했지만 본인의 소극적인 면 때문인지 특별한 활동을 한 것 같진 않다던 윤태진. 그는 "윤태진을 남자로 아는 분이 많던데 앞으로 열심히 활동해 더욱 나를 알리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b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