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대응 전담팀 꾸려 /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 처리” / ‘靑 탄저균 백신’ 유포자 檢 송치경찰이 6월13일 지방선거를 앞두고 이른바 ‘가짜뉴스’와의 전쟁에 나섰다.

서울경찰청은 지난달부터 운영해온 ‘사이버 선거 전담반’을 ‘가짜뉴스 대응 전담 태스크포스(TF)팀’으로 확대하고 가짜뉴스 근절을 위해 가능한 인원을 총동원하겠다고 14일 밝혔다.

경찰은 TF팀을 가짜뉴스 모니터링, 수사, 증거분석 3개반으로 구성해 가짜뉴스 최초 생산자의 추적·검거에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경찰은 또 선거관리위원회와 핫라인을 구축해 선거기간 불법 게시물 관련 정보를 신속히 공유하고 사이버안전자문단 전문가들의 법리자문도 받기로 했다.

경찰 관계자는 "디지털 환경 진화에 따라 가짜뉴스가 손쉽게 전파되는 점을 악용하는 사례가 있다"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신속하고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경찰은 지난해 12월부터 1월까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청와대 직원들이 북한의 화학무기 공격에 대비해 몰래 탄저균 백신을 맞았다’는 가짜뉴스를 유포한 혐의로 극우성향 인터넷매체 대표 손모씨를 불구속 입건해 전날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청와대가 탄저균 백신을 정상적 절차에 따라 구매해 손씨 발언이 허위라고 밝혔다.

이창수 기자 winteroc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