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울산경찰청장, 강력 비판 / 검찰총장의 국회 업무보고 성토 / “권력에 취해 국민 안 보이는 모양 / 세계 유례 없는 권력집중 바꿔야”"검찰총장 눈엔 대통령도, 국민도 보이는 게 없는 모양입니다."황운하(사진) 울산경찰청장이 14일 세계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문무일 검찰총장에 대해 날 선 비판을 퍼부었다.

문 총장은 지난 13일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에 참석해 업무현황을 보고하면서 고검이 소재한 전국 5개 지방경찰청에서만 특별수사를 집중하는 방식 등으로 직접수사 총량을 줄이겠다고 밝혔다.

경찰에 대한 검찰의 지휘·통제 권한은 현행 수준을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한 것이다.

황 청장은 "검찰총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을 위배하는 발언을 마구 쏟아내고 있다"며 "국민도 눈에 보이지 않고… 도발적인 발언을 일삼고 있다"고 강한 톤으로 비판했다.

이어 "이런 발언의 배경에는 문재인정부 출범이 10개월을 넘어섰는데도 검찰의 근본 개혁에 뚜렷한 방향제시가 없는 데다 정치권마저 검찰개혁을 ‘경찰과의 수사권 조정’ 정도로 잘못 이해하는 경향이 노출되면서 과분한 수사권력을 가진 검찰총장이 도를 넘어선 발언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검찰개혁은 단순한 수사권 조정이 아니라 검찰이 가져서는 안 되는 권한을 떼어내는 것"이라며 "우리나라는 잘못된 검찰제도가 오랫동안 지속해오다 보니 무소불위의 권한을 가진 공룡 검찰이 됐다"고 일갈했다.

너무 센 수사권을 갖고 있으면 정권을 잡은 그룹이 이를 활용하고 싶은 유혹이 생기고, 검찰 상층부도 권력의 단맛에 취해진다는 게 황 청장의 시각이다.

그는 이 같은 주장을 자신의 페이스북에도 게시했다.

울산=전상후 기자 sanghu60@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