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곡동 땅·다스 실소유 의혹 관련 사실 관계 부인 측근 다수 검찰에 "MB, 실소유주" 자수서 등 제출 계속 부인땐 상황에 따라 옛 측근들 대질 가능성
ⓒ 대구광역일보14일 검찰에 출석한 이명박 전 대통령이 등을 돌린 측근들의 진술과 다투고 있다.

오랫동안 주변을 지켰던 이들이 이 전 대통령의 발목을 잡는 모양새다.

경우에 따라서 이 전 대통령이 옛 측근들과 대질할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다.

이날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 1부 신봉수 부장검사가 먼저 나서 이 전 대통령을 상대로 도곡동 땅 및 다스 실소유주 의혹 등을 추궁하고 있다.

수사 과정에서 다수 확보한 객관적 자료를 제시하고 측근들로부터 확보한 진술을 확인하는 식이다.

이 전 대통령은 도곡동 땅과 다스는 본인과 무관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 전 대통령 측근 상당수를 수사한 검찰은 혐의 입증을 자신하는 모양새다.

최측근으로 분류되던 이들이 그간 수사 기관에서 했던 말을 뒤집고 각 범죄 사실에 이 전 대통령 개입 여부 등을 진술했기 때문이다.

먼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혐의 수사와 관련해서는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과 김백준 전 총무기획관 등이 결정적인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분신'과 '집사'로 각각 불리는 이 전 대통령 최측근이다.

특히 국정원 특수활동비 4억원 수수 혐의를 받는 김 전 기획관은 검찰 조사에서 이 전 대통령 지시 사실을 진술했다.

검찰은 이 같은 진술을 바탕으로 이 전 대통령을 해당 혐의 주범으로, 김 전 기획관을 방조범으로 판단한 상태다.

그는 이날 열린 자신의 첫 번째 재판에서도 "죄에 대해 아무런 변명도 하지 않을 것이고 여생을 속죄하며 살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 검찰 조사를 거론하면서 "철저한 수사를 통해 모든 진실이 밝혀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사건 전모가 국민들에게 알려질 수 있도록 성실하고 정직하게 재판에 참여하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다스 실소유주 의혹 수사 과정에서도 다수 인물이 그간 드러나지 않았던 이 전 대통령 존재를 진술했다.

검찰이 다스 수사를 벌이면서 그간 드러나지 않았던 영포빌딩 지하 창고가 드러난 것도 이 전 대통령 최측근의 진술이 있었기에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성우 전 사장과 권승호 전 전무가 대표적이다.

이들은 2007년 검찰과 2008년 특별검사팀 수사 당시 다스와 관련해 거짓 진술한 사실을 인정하고 다스 설립 및 운영 과정에 이 전 대통령 관여가 있었다는 취지 자수서를 제출했다고 한다.

불법 자금 수수 혐의와 관련해서는 이 전 대통령 '금고지기'로 불리는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이영배 금강 대표가 구속 수사 과정에서 사실관계 등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스 소송비 대납 사건 수사를 받은 이학수 전 삼성전자 부회장 역시 이 전 대통령이 대납을 요구했다는 취지 자수서를 제출한 바 있다.

검찰은 이 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이 전 대통령을 집중 추궁한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이 측근들과 결을 달리하는 진술들을 계속할 경우 대질 조사를 하는 방안 등도 거론된다.

검찰 관계자는 "특별히 정해진 바 없다"며 "대질을 당사자가 거부한다면 조사 자체가 진행되기가 어렵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