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연녀를 특혜 공천했다는 의혹을 받는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이 14일 충남도지사 예비후보직에서 사퇴했다.

박 예비후보는 사퇴했지만, 내연녀 논란 배후로 같은 당 경쟁자 이름까지 나오며 후폭풍이 예고된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이제 때가 된 것 같다.이 시간부로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직을 내려놓는다"고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더러운 의혹을 덮어쓴 채로 사퇴하는 것은 그것을 그대로 인정하는 것이므로 싸울 시간이 필요했다"며 "저만의 문제가 아니라 저와 관련된 분의 명예도 지켜드려야 했다.오늘 당 최고위원회에 충분히 소명했고 최고위원회는 저의 소명을 모두 수용했다.최고위원회의 수용으로 저의 당내 명예는 지켜졌다고 판단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제 법의 심판으로 외부적 명예를 찾고 준엄한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면서 "죽을 만큼 고통스러윘던 개인의 가정사도 정치로 포장해 악용하는 저질정치는 이제 끝내야 한다.저 같은 희생자가 다시 없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전 대변인은 "저의 부족함으로 걱정을 끼쳐드린 국민께 엎드려 용서를 청한다.그동안 응원해주신 충남도민과 당원동지들께 감사드린다"며 말을 끝맺었다.

민주당 당원 오영환 씨가 박 전 대변인이 불륜을 저지르고 내연녀를 충남 공주시 시의원 비례대표에 공천했다는 의혹을 주장했다.

논란이 확산하면서 박 전 대변인은 민주당 지도부로부터 자진 사퇴를 요구받았다.

박 전 대변인의 자진 사퇴 배경에는 당 지도부의 압박에서 벗어나고 당과 마찰을 일으켜 내부 분란을 만들지 않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지방선거를 앞두고 대형 악재가 겹친 민주당에 계속 부담을 지우지 않겠다는 뜻에서다.

박 전 대변인 사퇴 이후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박 전 대변인은 향후 진위공방 등 논란의 격화로 당이 받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구당의 결단을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무엇보다 박 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했던 인사였다는 점에서 책임 있는 행동을 보이겠다고 판단한 것으로 관측된다.

실제 박 전 대변인은 사퇴의 변에서 "문재인 정부 청와대 첫 대변인이라는 '영광'을 입은 저로서는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해 어떤 것이라도 마다하지 않아야 할 '의무'가 있다"고 언급했다.

또, 선거 활동에 전념하면서 대응하기보다는 직을 내려놓고 보다 여유로운 상태에서 법적으로 다툴 것을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변인이 충남지사 예비후보를 사퇴하며 자신을 둘러싼 논란을 법적으로 다투는 과정에서 경선 경쟁자면서, 이번 '내연녀 논란' 배후설이 나온 양승조 예비후보를 향할 수도 있다는 관측이다.

박 전 대변인은 양승조 의원(충남지사 예비후보)를 가장 존경하는 선배 정치인으로 꼽아왔다.

그러나 예비후보 사퇴를 불러온 내연녀 논란 배후로 양 의원 이름이 거론되면서 진실공방 양상으로 번질 것으로 보인다.

박 전 대변인의 내연녀 문제를 제기한 오영환 씨가 양 의원을 지지하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오 씨는 최근 기자회견을 하고 "박 예비후보와 (여성) 시의원의 관계는 2009년부터 10년 동안 계속됐고, 박 후보가 거주하는 아파트를 시간 구분 없이 드나드는 것을 옆에서 지켜봤다"며 불륜 의혹을 제기했다.

배후설이 확산 양상을 보이자 양 의원은 이날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저를 지지하는 사람이 (불륜) 내용을 발설했다고 해서 공작으로 몰고 가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며 "(오 씨는) 지난해 10월 제가 도지사 후보로 나서겠다는 의지를 밝힐 당시 페이스북에 지지 의사를 표한 것으로만 알고 있을 뿐"이라며 배후설을 부인했다.

양 의원은 그러면서 박 전 대변인을 향해 "불륜설과 내연녀 공천 의혹에 대해 명확하게 소명해야 한다"며 "도둑질을 했는지 아닌지가 중요하지, 도둑질을 신고한 사람이 문제인가. 중요한 것은 팩트"라고 강조했다.

앞서 박 전 대변인은 지난 11일 자신의 SNS에 '동지들!'이라고 운을 뗀 뒤 "양승조 의원님, 복기왕 전 시장님께 부탁이 있습니다"라며 "제가 청와대를 벗어나 충남에 발을 들이는 순간부터 아팠습니다.그래도 아름다운 모범을 보이겠다고 참고 또 참으며 청와대 대변인답게 품격을 갖추려고 노력했습니다.저는 지금 벼랑 끝에 서 있습니다.벼랑에서 떨어지는 동지를 향해 손 좀 잡아주시면 안 됩니까?"라고 호소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