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통 울릉군협의회
민주평통 울릉군 협의회와 미국 달라스 협의회가 손잡고 상생발전을 꾀한다.

지난 12일 울릉 한마음회관에서 최성훈 울릉부군수, 정성환 울릉군 의회 의장, 울릉군 협의회 자문위원 18명과 미국 달라스 협의회 자문위원 28명등이 참석한 가운데 통일교류 자매결연 협약식을 가졌다.

자매결연 협약식은 미국 달라스 협의회에서 지난 2월 울릉군 협의회에 평화통일 의견 교류와 독도 영유권 확립 강화, 미주지역의 독도 홍보활동을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식에서 양병환 울릉군협의회장은 “평창올림픽에 이후 남북정세가 화합과 평화모드로 급변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등 주변국가의 여론도 중요하다”며 “통일기반 조성을 위한 노력이 꼭 필요한 시점으로 통일의 밀알이 되기 위해 노력하자”고 말했다.

유석찬 달라스협의회장은 “향후 울릉군협의회와 통일기반조성과 독도홍보 등을 위한 공감대 형성을 위해 다양한 교류를 진행 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평통 미주회의 달라스 협의회 자문위원 28명은 지난 9일 평창 패럴림픽 개막식을 참관한후 11일 포항발 울릉행 썬플라워호를 이용 울릉도에 입도했다.

이들은 울릉도에 도착 한후 울릉군내 관광지와 명승지를 둘러 봤다.

지난 12일 독도여객선의 결항으로 울릉군의 협조를 받아 행정선으로 독도로 향했으나 기상악화로 약 1시간만에 회항했다.

독도로 출발하기에 앞서 이들은 울릉 저동항에서 양 협의회 회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독도침탈에 대한 일본 규탄 결의안을 채택했다.

이들은 13일 국내 최초의 영토 박물관인 독도박물관등을 견학한후 울릉도를 떠났다.

달라스 한인회는 2004년부터 울릉군과 교류가 활발한 지역으로 달라스 한인회의 초청으로 울릉군내 초 중학교 학생들의 어학연수를 매년 하고있다.

2016년에는 달라스에 독도박물관 해외 상설전시장을 개관 했다.

지난해 달라스에서 열린 제17회 미주한인체육대회에 울릉군에서 골프와 배드민턴 선수단을 파견했으며 울릉지역 농수산물 장터를 개설 믾은 미주지역 한인들에게 울릉도와 독도를 홍보하는데 일익을 담당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