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여성 주장… 金측 “사실무근”가수 김흥국(사진)이 여성을 성폭행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김흥국 측은 이 같은 주장을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했다.

14일 종합편성채널 MBN ‘뉴스8’은 김흥국에게 성폭행당했다는 30대 여성 A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하며 지인의 소개로 김흥국을 알게 됐고, 2016년 11월 김흥국을 포함한 지인들과 저녁 식사 자리에서 술을 먹은 뒤, 깨어났더니 알몸 상태로 김흥국과 나란히 누워 있었다고 주장했다.

A씨는 MBN과 인터뷰에서 김흥국에게 문제 제기를 하자 "기억 안 날 수가 없다.이걸 크게 문제 삼아봤자 제가 크게 더 다친다고 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흥국 측은 A씨의 주장을 전면 부인했다.

김흥국 지인은 세계일보와의 통화에서 "사실무근이고, 법적 대응 논의 중이다"며 "조만간 의견 정리해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