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장은 "돌아보면 지난 8년은 무에서 유를 만들어 내는 시간이었다"며 시장직에서 물러났다.

이 시장은 14일 8년간 시정을 맡았던 성남시장에서 퇴임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오후 5시 시민들에게 감사 편지 낭독을 통해 "시민들이 진정한 주권자라는 확신을 하게 한 기쁨의 시간이었다"고 지난 8년을 회상했다.

그는 "어르신 소일거리 사업, 성남형교육 지원사업, 무상교복, 청년 배당, 산후조리지원 사업, 대장동 공영개발사업 그 어느 것 하나 쉽게 이뤄진 것이 없었다"면서 "준예산 사태도 겪고 예산과 조례가 부결되는 것은 다반사였다.갈등이 불거질 때마다 수십 수백 번씩 갈등했지만, 대접받지 못하는 서민들의 삶이 떠올라 마음을 다잡았다"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또 "성남을 대표하는 시장직의 영광을 주고 일할 기회를 준 시민 여러분이 아니었다면 오늘의 성남시도, 촉망받는 정치인 이재명도 존재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성남에서의 기적을 더 크게 펼쳐 보답하겠다"며 경기도지사 출마를 알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