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흥국이 미투 폭로 가해자로 지목돼 논란이 일고 있다. 김흥국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즉각 부인했다.
14일 MBN은 김흥국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이 등장했다며 성추행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나 김흥국 측은 "김흥국에게 확인 결과 우연히 만난 것은 사실이지만 성폭행이나 성추행은 없었다"고 밝혔다.
보도에서 30대 여성 A씨는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할 때 지인의 소개로 알게 됐고 술자리에서 의식을 잃은 후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다.
/ 사진 KBS
e뉴스팀 윤연호기자 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