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27일 충남대 오덕성 총장 방으로 병색이 완연한 한 노년 부인이 찾아왔다.

자신의 이름을 ‘이영숙(사진.69)’이라 밝힌 그녀는 "인생 마지막을 기부로 기록하고 싶다"며 관계자들을 깜짝 놀라게했다.

장학금으로 내놓은 재산은 혼자 몸으로 온갖 고생끝에 모은 것으로, 11억원(5억원 상당의 건물 2채 및 예금·적금·보험 등 6억원 상당)에 달했다.

그렇게 큰 울림을 남기고 학교를 떠난지 채 20일도 지나지않은 14일, 학교에 이 여사의 부음 소식이 전해졌다.

그리고 그녀가 수년전부터 식도암과 폐암으로 투병하면서 연명치료를 거부한채 인생을 정리해 왔다는 사실이 함께 알려졌다.

이씨는 몸 상태가 극도로 안 좋은 상황에서도 당시 학교측에 "배움에 대한 갈망도 많았지만 제대로 배울 수 없었다.평생 모은 재산이 학생들에게 전해져 제 이름이나마 남겨졌으면 좋겠다"고 말해 주위를 숙연하게 했었다.

태어나자마자 어머니를 잃고 배다른 형제들과 함께 산 이씨는 모진 구박과 폭력에서 벗어나려고 집을 나와 식모살이를 하며 생계를 이어갔다.

성인이 돼서도 결혼하고 1남 1녀의 자식을 낳았지만, 집안의 갈등으로 이혼의 아픔을 겪었다.

생활을 위해 분식·칼국수 집 등 어떤 일도 마다치 않는 등 평생 기구한 삶을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씨는 지난 12일 병원을 찾은 대학 관계자들에게 "행복이란 것을 모르고 살았는데 인생의 마지막을 정리하면서 전 재산을 기부하며 진정한 행복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학생들이) 밝은 미래를 환하게 밝혀주는 인재가 되어 달라"는 유지를 남겼다.

이씨와 장학생들의 만남을 계획했던 학교측은 가족이 없는 고인의 형편을 고려해 충남대병원에 빈소를 차리고 모든 장례절차를 떠맡고있다.

기부한 재산은 ‘이영숙 장학기금’을 만들어 학생들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씨의 발인은 3월 16일 오전 7시 30분, 장지는 대전추모공원이다.

대전=임정재 기자 jjim61@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