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동계올림픽 프리스타일 스키 모굴에 출전했던 최재우(24·사진)가 음주 및 폭행, 추행 등을 저질러 대한스키협회에서 영구제명됐다.

스키협회는 "지난 12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통해 최재우와 김지헌(23)의 영구 제명을 결정했다"고 14일 밝혔다.

최재우과 김지헌은 이달 초 일본 아키타현 다자와코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프리스타일 월드컵 모굴 경기에 출전했다.

이들은 대회 기간 술을 마셨고, 숙소에서 함께 출전한 여자 선수들을 상대로 같이 마시자고 요구하다 폭행 물의를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올림픽을 앞둔 2017~18시즌 FIS 월드컵 랭킹 4위에 올랐던 최재우는 평창에서 한국 스키 사상 첫 메달을 따낼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2차 결선에서 넘어지는 바람에 최종 결선행이 좌절됐다.

김지헌은 올림픽 개막을 사흘 앞두고 극적으로 출전권을 따냈으나 2차 예선에서 탈락했다.

당시 최재우는 경기를 마치고 2022년 중국 베이징 올림픽에 출전하겠다는 각오를 밝히기도 했으나 이번 징계로 사실상 선수 생활을 이어가기 어렵게 됐다.

그는 "올림픽은 이렇게 아쉽게 마쳤지만 나는 아직 어리고 다음 대회도 있다"며 "베이징까지 바라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에서 열린 올림픽에서 저지른 실수는 더 최선을 다하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앞으로 더 좋은 결과를 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하기도 했다.

폭행을 당한 여자 선수들은 둘을 경찰에 고발해 최재우와 김지현은 법적인 처벌을 받을 처지에도 놓였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