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호 기자] 도심에서 강한 차로 정평이 나있는 토요타의 하이브리드 소형차 프리우스 C(사진)가 한국 시장에서 잰걸음을 보이고 있다.

한국 토요타 자동차는 14일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SJ쿤스트할레에서 프리우스 C의 미디어 발표회를 열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프리우스 C는 1.5ℓ 하이브리드 파워트레인이 구현하는 19.4㎞/ℓ의 뛰어난 도심연비에 개성 넘치면서 날렵한 외관 디자인과 이동이 자유로운 작은 차체, 민첩한 주행성능 등 복잡한 시내에서 하이브리드만의 매력을 한층 더 발휘하고 있다.

이번에 12가지로 외관 색깔을 확대하면서 프리우스 C만의 생동감 있는 분위기를 연출했고 내부 역시 조작의 편리함과 여유로운 주행환경에 맞춰 설계했다.

공간성 역시 프리우스 C의 빼놓을 수 없는 강점이다.

하이브리드 배터리를 뒷좌석 하단에 위치시켜 넉넉한 적재공간을 확보했고 뒷좌석까지 접으면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동급 최다인 총 9개 SRS 에어백과 경사로 밀림 방지장치를 기본 탑재해 안전한 주행을 돕는다.

세제 혜택도 있다.

하이브리드 차량을 구매했을 때 얻을 수 있는 세금 감면(최대 310만원)은 기본이고 이산화탄소 배출량 84g/㎞로 정부 보조금 5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

구매 이후에도 도심 혼잡 통행료 감면, 공영 주차장 이용료 최대 80% 할인, 하이브리드 메인 배터리 10년 또는 20만km 무상 보증 등의 혜택이 있다.

타케무라 노부유키 한국 토요타 자동차 사장은 "지난 2011년 첫 출시한 프리우스 C는 2017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150만대 이상 누적 판매기록을 가진 토요타 하이브리드의 대표 차량"이라며 "운전하기 쉽고 즐거운 매력으로 이제는 한국에서도 사랑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