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고급 패션브랜드 베르사체가 동물 모피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14일(현지시간) 베르사체 수석 디자이너 도나텔라 베르사체는 영국 이코노미스트그룹의 생활잡지 ‘1843’과의 인터뷰에서 동물 모피 사용 관행을 중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추가적인 세부정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이날 온라인에 공개된 1843 4·5월호 인터뷰에서 도나텔라는 “모피? 나는 그것이 없다.패션을 위해 동물들을 죽이고 싶지 않다”며 “옳지 않다고 느낀다”고 말했다.

베르사체는 웹사이트에서 여전히 고객들에게 ‘뒤돌아보게 하는 모피 코트를 구매하라’고 촉구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도나텔라의 이같은 발언은 동물 모피에 대한 입장이 180도 바뀌었음을 나타낸다고 1843은 지적했다.

베르사체는 앞서 동물 모피 사용을 금지한 패션브랜드 알마니, 캘빈클라인, 휴고보스, 랄프로렌 등으로부터 함께 하라는 무언의 압력에 저항해왔다.

클레어 배스 HSI 영국지부장은 AFP와의 인터뷰에서 “베르사체는 지나치게 상징주의적인 명품이다.모피 사용을 중단하기로 한 결정은 패션계에서 이같은 생각이 어느 때보다도 유행을 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