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출소에서 근무하는 대구의 경찰관이 자신의 차량에서 총에 맞아 숨진 채 발견 됐다.

16일 대구 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쯤 대구 시내 모 파출소 뒤편 주차장에 서 승용차 안에서 A(36)경사가 머리에 피를 흘린 채 숨져있는 것을 동료 경찰관이 발견했다.

지난 1월 경북에서 대구로 전근 온 A 경사는 사건 발생 30분 전쯤 출근, 15분 전쯤 38구경 권총 1정과 실탄 3발, 공포탄 1발을 수령했다.

경찰은 A 경사가 권총을 이용해 스스로 목숨을 끊었을 것으로 보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