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세 신부와 87세 신랑. 시한부 할아버지를 위해 특별한 웨딩사진을 찍은 손녀. 중국 청두에서 날아온 사진 속 주인공의 소식을 들어볼까요.이종윤·정예진 기자 yaguba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