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단원 16명을 상대로 성추행과 성폭행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연극연출가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7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이 씨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 출석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면서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사과했다.

이 씨는 1999년부터 2016년 6월까지 연극인 16명을 상대로 성추행 및 성폭행 등을 상습적으로 저지른 혐의를 받고 있다.

앞서 극단 미인 대표 김수희 씨 등 피해자 16명은 강간치상·강제 추행한 이 씨를 처벌해달라며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이날 조사에서 피해자의 진술과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 등을 토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추궁할 예정이다.

경찰은 지난 11일 서울 종로구에 있는 이 전 감독의 주거지와 경남 밀양연극촌 연희단패거리 본부 등을 압수수색해 이 씨의 휴대전화와 수사 관련 자료 등을 확보했다.

이 씨는 지난달 19일 기자회견에서 "제 죄에 대해 법적 책임을 포함하여 그 어떤 벌도 달게 받겠다"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