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7일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아이스하키 3-4위 결정전이 열린 강릉하키센터장을 찾았다.
김 여사는 대표팀 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유니폼을 입은 채 태극기를 흔들며 경기 내내 응원했다.
경기에서는 3피리어드 11분 42초에 터진 장동신의 결승 골에 힘입어 한국이 승리해 동계패럴림픽 출전 사상 아이스하키 종목에서 첫 동메달을 따냈다.
결승 골이 터지는 순간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모두 자리에서 일어나 환호했다.
동메달 획득이 확정된 후 선수들이 빙판 위에 태극기를 깔아놓고 애국가를 부르자 김 여사는 눈물을 흘렸다.
특히 문 대통령 내외는 경기장으로 직접 내려가 서광석 감독 및 선수들과 일일이 악수하거나 끌어안으며 격려했다.
골을 넣은 장동신 선수, 어시스트를 기록한 정승환 선수와는 손을 맞잡고 "너무 잘 해줬고 온 국민이 기뻐하고 있다"며 축하 인사를 건넸다.
두 선수는 "그동안 너무 힘들었는데 이런 박수와 환호는 처음 받아본다"면서 "우리에게도 연습장이 더 있으면 미국도 캐나다도 다 이길 수 있다"고 말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