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MP 보도… 習 주석 최측근/경제·외교, 풍부한 경험 갖춰/영향력 발휘에는 전망 엇갈려미국과 중국 사이에 ‘무역전쟁’ 기운이 고조되는 가운데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최측근 왕치산(王岐山·사진) 전 중앙기율위원회 서기가 미·중 관계 ‘소방수’로 투입될 것이라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왕 전 서기는 17일 열리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국가부주석 복귀가 확실시되고 있다.

왕 전 서기는 지난해 10월 제19차 공산당 전국대표대회(당 대회)에서 ‘7상8하’(67세는 유임, 68세는 은퇴) 원칙에 따라 은퇴했지만, 이번 전인대에서 현직으로 복귀할 것으로 보인다.

SCMP는 시 주석은 왕 전 서기의 경제·외교 분야 경험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왕 전 서기는 ‘시진핑 집권 1기’ 반부패 사정을 주도하기 전에는 경제·외교 분야에서 활동했다.

1998년 아시아 금융위기, 2002년 사스(SARS) 사태 등 위기 때마다 등장해 ‘소방수’ 역할을 했고, 2009년부터 2012년에는 부총리로 미국과의 전략경제 대화를 이끌기도 했다.

복귀하는 왕 전 서기는 달라진 대외 환경 속에서 중국에 훨씬 공격적인 미국을 상대해야 하는 만큼 어느 정도 능력을 발휘할지는 미지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을 미국의 전략적 경쟁자로 인식하고 군사, 외교, 경제 분야에서 글로벌 패권을 위협하는 국가로 간주하고 있다.

특히 중국에 대미 무역 흑자를 큰 폭으로 줄이라고 요구하는 한편, 기술·통신 분야를 중심으로 최대 600억달러(약 63조원) 상당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부과 방안을 추진하는 등 양국 간 무역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이다.

SCMP는 왕 전 서기가 중국 내 정치에서도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고 분석했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