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에게 돈을 빌려줬던 80대 홀몸노인을 살해하고 달아난 60대 여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17일 살인 등 혐의로 손모(67·여)씨를 긴급체포했다.

손씨는 지난 10일 오후 9시 50분께 광주 북구 두암동 A(81·여)씨의 아파트에서 미리 준비한 둔기와 집 안에 있던 흉기로 A씨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자에 불만을 품은 손씨는 사건 당일 A씨 집을 찾아가 평소 자신을 험담하고 다녔다며 피해자와 말다툼했다.

홀몸노인이자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인 A씨의 시신은 사건 뒤 일주일가량 집안에 방치됐고, 지난 16일 오후 3시께 구청 사회복지사에 의해 발견됐다.

경찰은 이웃 탐문과 아파트 폐쇄회로(CC)TV 영상 분석을 통해 손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특정하고 검거에 나섰다.

경찰은 채무를 없애고 금품을 빼앗으려는 목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고 손씨를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뉴스팀 news@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