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의 오른팔’ / 압도적 표결로 선출 / 사실상 권력 2인자17일 찬성 2969표, 반대 1표란 압도적 표결로 중국의 국가 부주석 자리에 오른 왕치산(王岐山·70) 전 중앙기율검사위원회 서기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오른팔이다.

왕 전 서기는 ‘시황제’라 불리는 시 주석의 절대 권력을 구축한 일등 공신이다.

시 주석 집권 1기 5년간 공산당 사정 기관인 중앙기율검사위원회를 이끌며 보시라이(薄熙來) 전 충칭시 서기 등 시 주석의 정적을 가차 없이 제거했다.

지난해 19차 당 대회 때 7상8하(七上八下·67세는 유임하고 68세는 은퇴한다)라는 내규에 따라 퇴임했다가 이번에 화려하게 복귀했다.

왕 전 서기는 사실상 권력 2인자로, 시 주석을 뺀 공산당 정치국(중국 최고 지도부) 상무위원 6명보다 높은 위상을 차지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시 주석도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제5차 전체회의 표결에서 만장일치로 국가주석과 공산당 중앙군사위원회 주석으로 다시 선출됐다.

4기 집권에 도전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곧장 "당신(시 주석)의 숭고한 위엄과 명망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고 축전을 보내 우의를 과시했다.

박진영 기자 jy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