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의 정취를 느끼려는 상춘객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지자체들이 이들을 붙잡기 위해 다양한 축제를 개최하고 있다.

이달 열리는 봄 축제는 따뜻한 남부지역에 집중돼 있는 점이 특징이다.

한국관광공사에 따르면 '광양매화축제'가 17일부터 오는 25일까지 전라남도 광양시 섬진마을 등 시 전역에서 열린다.

매년 100만 명 가량 찾아올 정도로 인기 있는 이 축제는 섬진강변 매화마을을 중심으로 매화가 장관을 이루는 게 특징이다.

요금은 무료다.

전라남도 구례군에서 주최하는 '산수유 꽃 축제'도 같은 기간 동안 열린다.

산동면 지리산온천관광단지 일원에서 열리는 이 축제는 산수유 꽃으로 만든 차·술·음식 등을 맛볼 수 있을 뿐 아니라 농악놀이 등 다양한 공연과 체험 행사도 진행된다.

지리산 온천 관광지 등 주변 관광명소에서 휴식도 즐길 수 있다.

일찌감치 벚꽃을 보고 싶다면 제주도에서 열리는 '왕벚꽃축제'에 가보는 것도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

제주 왕벚꽃은 화사하고 탐스러워 봄의 향연을 만끽하게 한다.

제주시 전농로는 오는 30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애월 장전리는 4월 7~8일 이틀간 개최할 예정이다.

위치에 따라 행사 기간이 다르니 유의해야 한다.

개화 시기에 따라 일정이 변동될 수 있다는 점도 알아두자.수도권에서는 '튤립 축제'가 열린다.

경기 용인시 에버랜드에서 열리는 이 축제는 다음 달 29일까지 진행된다.

에버랜드 튤립 축제에서는 튤립뿐 아니라 수선화와 무스카리 등 총 100종 120만 송이의 봄꽃이 에버랜드 전역을 화려하게 수놓는다.

수많은 꽃과 함께 사진을 촬영할 수 있는 대형 포토스팟도 준비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