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 자금 수수 관여 정황 / 다스 법인카드 사용 의혹도 / 비공개 소환 가능성이명박(77) 전 대통령의 아내 김윤옥(71) 여사가 불법 자금 수수에 관여한 정황이 잇따라 드러나면서 김 여사의 검찰 소환 조사 가능성이 거론된다.

17일 법조계에 따르면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불법 자금 수수 의혹에 연루된 김 여사를 조사할 필요성이 있는지, 조사 시기나 방식은 어떻게 할지 등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이 2007년 10월을 전후해 이 전 대통령 사위인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에게 22억5000만원을 건넸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 전무는 그중 5억원 안팎의 돈이 김 여사에게 전해졌다고 최근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김 여사가 1990년대 중반부터 2007년까지 다스의 법인카드로 4억여원을 백화점 등에서 결제한 내역도 확인한 것으로 전해진다.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에 휩싸인 자동차 부품 회사다.

김 여사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10만달러(약 1억원) 수수 과정에도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다.

김희중 전 청와대 제1부속실장은 이 자금을 2011년 10월 이 전 대통령 부부의 미국 국빈 방문을 앞두고 김 여사를 보좌하는 여성 행정관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지난 14일 검찰 조사에서 자신이 10만달러를 받았다고 진술했다.

이처럼 이 전 대통령과 관련자들의 진술이 엇갈리면서 사실 관계를 확인하려면 김 여사에 대한 직접 조사가 어느 정도 불가피한 상황이다.

조사가 진행된다면 예우를 고려해 비공개로 이뤄질 전망이다.

2009년 전직 대통령 아내로는 처음으로 검찰에 소환된 권양숙 여사도 비공개로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박진영 기자 jy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