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공식 퇴임을 하루 앞둔 앤드루 매케이브 연방수사국(FBI) 부국장을 해고했다.

16일(현지시간) AFP통신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매케이브 부국장이 언론에 정보를 유출하고 감사관에게 정직하지 않았다"고 해고 사유를 밝혔다.

매케이브 부국장은 트럼프 대통령의 사퇴 압박에 못 이겨 한 달여 전 업무에서 손을 떼고 오는 18일 퇴임하기로 한 상태였다.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은 "모든 FBI 직원이 가장 높은 수준의 정직성과 진실성, 책임에 부응하기 바란다"며 "공정하고 광범위한 조사 끝에 내린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2016년 대선 당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에 대한 FBI의 수사와 연관이 있을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클린턴 후보의 이메일 스캔들을 수사한 매케이브 부국장과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이 클린턴 후보를 기소하지 않았다고 비판해왔다.

코미 전 국장은 지난해 5월 일찌감치 해고됐다.

매케이브 부국장은 법무부 결정에 불복해 항소할 방침이다.

그는 즉각 성명을 내고 "나를 몰아내 평판을 망가뜨리고 21년간 일해 모은 연금을 뺏기 위해 행정부가 유례없이 한 감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3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트위터를 통해 전격 경질했고,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등의 경질설도 흘러나오고 있다.

박진영 기자 jyp@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