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외면했던 장애인팀 창단…배동현 단장이 금메달 만들었다 '소외 종목' 장애인 노르딕스키 실업팀 창단해 물심양면으로 도운 창성건설 배동현 단장 배동현 단장, 기업의 사회적 의무 모범 사례…장애인들에게 희망과 용기 안겼다 배동현 단장이 기업의 사회적 의무 모범 사례를 창출했다.
신의현(38·창성건설)이 금메달을 딴 그 순간, 결승선에서 기다리던 한국 장애인 대표팀 배동현(35) 단장의 눈에 언론의 스포트라이트가 집중됐다. 배동현 단장이 하염없이 눈물을 쏟아내고 있었기 때문.
연합뉴스에 따르면 배동현 단장은 신의현의 금메달 획득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인물이다.
대한바이애슬론연맹 배창환 회장의 아들인 배동현 단장은 아버지의 권유를 받아 지난 2015년 민간 기업으로는 최초로 장애인 노르딕스키 실업팀을 창단했다. 다른 대기업들이 눈을 감고 외면하고 있을 때, 배동현 단장이 유일하게 비인기 종목인 장애인 노르딕스키 팀을 창단한 건 기업의 사회적 의무를 행해야 한다는 일념에서였다.
배동현 단장을 향해 주변에선 비용만 들어가는 '돈 먹는 하마'라며 만류했지만, 배동현 단장은 마이웨이를 고집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배동현 단장은 사회에서 소외당한 이들에게 손을 내밀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물심양면으로 선수들을 도왔으며 심지어 외국에서 열리는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노르딕스키 월드컵 대회마다 직접 경기장을 찾아 선수들을 격려했고, 사비를 들여 지원했다.
이에 대해 배동현 단장은 "내가 선수들을 도운 게 아니라 선수들이 나를 도운 것"이라며 "선수들을 통해 많은 위로를 받았고, 삶의 가치를 곱씹을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장애인올림픽)에서 선수들이 저조한 성적을 거둘 때도 배동현 단장은 "결과가 중요한 게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리고 묵묵히 뒤에서 선수들을 응원하며 진심 어린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심지어 배동현 단장은 일찌감치 두둑한 거액의 포상금을 선수들에게 약속하며 팀 분위기를 이끌었다. 경기 관전을 원하는 선수 가족에게는 강릉 특급호텔 객실을 예약해주는 등 가족들도 살뜰히 챙겼다.
선수들은 배동현 단장이 없었다면 꿈을 이룰 수 있는 무대조차 가질 수 없었을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17일 평창 알펜시아 바이애슬론 센터에서 열린 남자 크로스컨트리 7.5㎞ 좌식 경기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신의현도 우승 소감을 말하면서 배동현 단장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감추지 않앗다. 신의현은 "배동현 단장님이 없었다면 노르딕스키를 시작도 못 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배동현 단장의 땀방울이 동계 올림픽에 새로운 역사를 서술해나간 셈이다.
한편 금메달과 동메달 1개씩을 수확한 신의현은 배동현 선수단장이 약속한 포상금 혜택을 받는다. 배동현 단장은 개인전의 경우 금메달 1억원, 은메달 5천만원, 동메달 3천만원을 약속했다.
화제의 인물로 떠오른 배동현 단장은 앞서 단체 종목에 금메달 3억원, 은메달 2억원, 동메달 1억원을 내걸기도 했다.
배동현 단장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최봉석기자 cb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