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현 울산시장 "시청 압수수색은 정치적 의도 의심돼" 민중당 "친인척·최측근 연루된 비리 사건" 시장 수사 촉구 김기현 울산시장이 시청 압수수색에 대해 발끈하고 나섰다.
경찰이 울산시청 공무원과 김기현 시장 동생이 건설현장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나선 가운데 김기현 울산시장이 "선거를 앞둔 시점에서 정치적 의도가 의심된다"고 17일 반발한 것.
김기현은 이 때문에 주요 포털 핫이슈 정치 키워드로 등극했으며 이에 대한 갑론을박 역시 뜨겁다.
김기현 시장은 이날 SNS를 통해 "어제 울산시청에 대한 압수수색 소식으로 시민 여러분들께서 놀라셨을 것을 생각하니 마음이 무겁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해 어떠한 불법적 지시와 관여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기현 시장은 이어 "만약 그런 일이 있었다면 법적·도덕적 책임을 다 지겠다"고 강조했다.
김기현 시장은 또한 "압수수색 직후 사실관계를 알아보니, 부서에서는 지역 업체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권장하는 울산시 조례의 통상적 지침에 따라 정상적으로 업무를 처리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김기현 시장은 그러면서 "경찰이 사실에 근거하지 않은 제보자의 일방적 진술로 압수수색을 단행한 것은 정치적 의도로 의심할 수밖에 없다"며 "선거를 목전에 둔 이 시점에 경찰의 과도하고 편파적인 조치에 대해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자신은 울산시장 임기 내내 그 어떤 비리를 저지르지 않았는데, 누군가 자신을 정치적으로 음해하기 위해 공작을 하고 있다는 게 김기현 시장의 주장.
김기현 시장은 아울러 "경찰이 신속하고 공정한 수사를 해 주기를 강력히 요구한다"면서 "관계자들에게도 적극적으로 협조하도록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도 17일 경찰이 김기현 시장의 동생에 대한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에 나선 것과 관련해 "선거를 앞둔 울산시장을 음해하려는 작태"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제 경찰이 김기현 울산시장을 타깃으로 압수수색을 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어 "검찰만 정권의 사냥개 노릇을 하는 줄 알았는데 경찰도 이제 발 벗고 나선 것을 보니 검·경 개혁의 방향을 어떻게 잡아 나가야 할지 갈피를 잡을 수 없다"고 반발했다.
김기현 시장의 이 같은 주장과 달리, 민중당 울산시당은 기자회견을 열고 "시장이 직권을 이용해 사적인 이익을 거두려 했다"며 "시장의 친인척과 최측근이 연루된 초유의 비리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현재 또 다른 아파트 건설현장에 외압을 행사한 혐의로 김기현 시장 동생에 대한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신병 확보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현 시장은 지난 16일 자유한국당 울산시장 후보로 공천이 확정됐다.
김기현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최봉석기자 cb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