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원석 기자]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는 먼디파마(Mundipharma), 컨 파마(Kern Pharma), 오리온(Orion) 등 유럽지역 판매를 담당하고 있는 기존 파트너사들과 '허쥬마'의 유통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파트너사들은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유럽 주요 5개국을 포함한 유럽 전역에서 허쥬마의 판매를 담당한다.

유방암과 위암 등의 치료에 쓰이는 허쥬마는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와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에 이어 유럽 시장에 진출하는 셀트리온의 세 번째 항암 항체 바이오시밀러 제품이다.

지난 2월 EMA(유럽의약품청)로부터 판매 허가를 획득했다.

오리지널 의약품인 허셉틴은 연간 약 8조원의 매출을 올리는 세계적인 블록버스터 의약품이다.

유럽의 시장규모는 약 2조 4500억원으로 추산된다.

셀트리온헬스케어와 파트너사들은 신속하게 허쥬마의 약가 등재를 완료하고, 2분기부터 시작되는 유럽 국가들의 주요 의약품 입찰에 참여할 계획이다.

2분기 중 유럽 시장의 70%를 차지하는 영국, 독일,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등 주요 5개국에서 허쥬마 런칭을 마무리하고 공격적인 마케팅 세일즈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허쥬마의 투여시간을 90분에서 30분으로 단축하는 '래피드 인퓨전(Rapid Infusion)' 임상도 진행하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래피드 인퓨전이 가격과 환자의 편의성 측면에서 오리지널 대비 경쟁력을 가질 것"이라며 "편의성을 개선해 허쥬마에 대한 환자의 접근성을 확대하고, 의료진의 제품 선호도를 높여 허쥬마의 강점을 극대화함으로써 런칭 초기부터 빠르게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먼디파마의 바이오시밀러 사업 총괄 책임자인 리차드 트롤로프(Richard Trollope)는 "램시마, 트룩시마의 유통망에 허쥬마를 추가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허쥬마 공급을 통해 유럽 환자들에게 보다 나은 의료 환경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며, 허쥬마의 성공적인 유럽 시장 안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관계자는 "글로벌 파트너사들의 유통 네트워크와 셀트리온헬스케어의 축적된 마케팅 노하우는 허쥬마의 시장 점유율 확대의 발판이 될 것이라 자신한다"며 "바이오시밀러 시장의 선두주자로서 허쥬마의 성공적인 시장 안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원석 기자 soulch39@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