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졸중 발생 가능성을 미리 예측할 수 있는 지표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개발됐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이승훈 교수, 양욱진 전공의, 고대구로병원 신경과 김치경 교수팀이 '침묵의 저격수'인 뇌졸중 발생을 예측하는 지표를 발견했다.

연구팀은 대규모 코호트 분석을 통해 '감마글루타밀전이효소(Gamma-Glutamyl Transferase, 이하 GGT)' 수치를 활용하면 뇌졸중 발생을 예측할 수 있다는 사실을 증명했다.

음주 정도나 간질환을 평가할 때 활용하는 혈액 검사의 일종인 GGT는 현재 의학적 활용도가 미미한 편이다.

하지만 이 교수팀은 이번 연구를 통해 한국인 45만6100명의 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분석해 GGT가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연구결과, 평소 GGT 수치가 높으면(남자 53IU/L 이상, 여자 23IU/L 이상) 향후 뇌졸중 발생 위험도가 39% 증가했다.

뇌경색과 뇌출혈로 세분해보면 위험도는 각각 45%와 46%였다.

이는 고혈압이나 당뇨, 고지혈증, 흡연 등 기존 위험인자의 영향을 모두 보정한 결과로 GGT가 독립적인 뇌졸중 예측 지표라는 것을 세계 최초로 증명한 것이다.

뇌졸중은 현재 국내 사망 원인 3위로 사망자의 약 10%를 차지한다.

회복이 된다 해도 거동이 불편한 장애를 가지게 될 확률이 높아 큰 사회경제적 비용을 발생시킨다.

이승훈 교수는 "건강한 성인에서 뇌졸중 위험도를 예측하는 혈액검사 지표는 전혀 확립돼 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이번 연구는 정상 성인의 뇌졸중 예방대책에 GGT를 활용할 가능성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지난해 5월 유럽뇌졸중학회에서 발표됐으며 최근 신경학연보(Annals of Neurology)에 게재됐다.

[사진=posteriori/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