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인조 그룹 레인즈의 멤버 대현이 차세대 예능돌 자리를 예약했다.

레인즈 대현은 20일 오후 8시 30분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 89회 게스트로 출연해 UV(유세윤·뮤지), 슈퍼주니어 신동, 가수 조정치와 함께 예능 기대주로서 어깨를 나란히 한다.

이날 방송은 '슈퍼마이너 B급 감성'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대현은 쟁쟁한 선배들 사이에서 'B급 깝아이돌 1인자' 자리를 노리는 야망돌다운 끼와 매력을 발산한다.

앞서 대현은 '레인즈TV'와 '신인식당' 등을 통해 범상치 않은 예능 캐릭터로서 이미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 바 있다.

레인즈 관계자는 "이날 '비디오스타' 녹화에서 대현의 맹활약에 함께 출연했던 개그맨 유세윤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고 귀띔하며 '비디오스타'에서 대현의 활약을 예고했다.

한편 레인즈는 최근 두 번째 미니앨범 'SHAKE YOU UP'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했다. 오는 4월 13일엔 일본 지바현 마쿠하리 멧세 국제전시장홀(Makuhari Messe International Exhibition Hall)에서 개최되는 '케이콘 2018 재팬(KCON 2018 JAPAN)' 콘서트 출연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