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소장은 "딸이 차를 사고 싶어 한다"며 하청업체 대표를 압박해 외제차를 받고, 대표이사는 아들 축의금 명목으로 업자로부터 2000만원을 챙기는 등 대림건설 전현직 간부들의 갑질이 들통났다.

살아남기 위해 갑질을 감내하면서 버티던 하청업체는 끝내 파산하고 말았다.

20일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대형 건설사업과 관련해 하청업체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대림산업 현장소장 권모(54)·박모(60)씨를 구속하고 전 대표이사 김모(60)씨 등 9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대림산업 토목사업본부장, 현장소장 등으로 근무하던 2011∼2014년 대림산업이 시공한 각종 건설사업과 관련, 하청업체 A사 대표 B씨에게서 업체 평가나 설계변경 등 명목으로 6억1000여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권씨의 경우 상주-영천 민자고속도로 공사 현장소장 재직 당시 발주처 감독관 접대비 명목으로 B씨에게 돈을 요구하거나 "딸에게 승용차가 필요하다"고 압력을 줘 4600만원 상당의 외제 승용차를 받는 등 2억원을 챙겼다.

박씨도 하남 미사보금자리주택지구 조성공사 현장소장일 당시 B씨로부터 발주처 감독관 접대비 등 명목으로 10차례 1억4500만원을 받았다.

전 대표 김씨는 아들 결혼 축의금 명목으로 부인을 통해 B씨로부터 현금 2000만원을 건네받았다.

B씨는 경찰에서 "요구를 들어주지 않으면 대림산업 측에서 공사에 트집을 잡거나 중간정산금 지급을 미루는 등 횡포를 부리고, 현장을 아예 멈춰버리는 경우도 있어 거부할 수 있는 처지가 아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직원 80명 규모의 A사는 30여년간 대림산업이 시공한 공사만 수주해 왔지만 대림산업으로부터 수백억원대 추가공사비를 받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다 폐업했다.

구속되거나 입건된 대림산업 관계자 11명 중 김 전 대표이사 등 6명은 이미 회사를 그만뒀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