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년 문화예술계 미투 운동에 앞장섰고 그 뒤로 피해자 지원활동을 하는 탁수정(사진)씨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관련한 허위 사실을 올린 데 사과했다.

탁 씨는 지난 7일 트위터에 "도종환 장관 결혼식 때 주례 고은인 거 실화? 고은재단 대장이었다가 문체부 장관 된 거 실화? 그러저러해서 묵살하는 거 실화?"라는 글(아래 사진)을 남겼다.

도 장관은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19일 전체회의에서 이같은 주장을 바로잡았다.

이날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도 장관의 결혼식 주례를 고은 시인이 서줬다고 하던데, (문체부에서) 이 사안을 제대로 조사할 수 있겠나"라고 물었다.

이에 도 장관은 "사실을 확인하고서 질의를 하는 것이냐"라고 되물으며, "제 결혼식 주례는 신부님이 섰다.고은 시인은 주례를 선 적이 없는데 주례를 섰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고 해명했다.

전 의원이 "언론 보도를 보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말했지만, 도 장관은 "가짜뉴스가 많다.사실을 잘 확인하고 질의해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에 탁 씨에 해명하라는 요구를 받았다.

탁 씨는 19일 "제가 예전에 썼던 트윗을 해명하라는 댓글들이 달려서 무슨 일인가 해서 확인했더니 이런 일이 있었네요"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고은 시인이 도종환 시인의 주례를 섰다는 이야기는 제가 사석에서 모 문인을 통해 들은 것이었는데요. 사실과 다른 정보였습니다"라고 허위 사실임을 인정했다.

그러면서 "사실과 다른 정보였음을 저도 방금 기사보고 알았으며 잘못된 정보를 사실인 줄 알고 올린 것에 대해 반성합니다"라며 "앞으로는 올리기 전 좀더 확인을 거치도록 하겠습니다.죄송합니다"라고 거듭 사과했다.

탁 씨는 2014년 출판사 쌤앤파커스에서 일어난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이자 고발자다.

뉴스팀 han62@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