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2승 김종민 이어 두 번째 최다승 경쟁 뜨거워질 듯[강민영 선임기자] 경정 선수 길현태가 ‘꿈의 고지’로 불리는 400승 고지에 올랐다.

길현태(42세, A1등급)는 지난 15일 목요일 5경주에 출전해 1코스 인빠지기 전법으로 1승을 추가하며 개인통산 400승 대기록 수립에 성공했다.

선호하는 1코스와 함께 지정훈련에서 보여준 0.1초대의 스타트로 주도적인 1턴 공략을 펼치면서 선두를 놓치지 않고 제일 먼저 결승선에 통과한 것. 개인통산 400승은 김종민(2기, 41세, A2등급, 11회차 기준 402승)에 이어 역대 두 번째다.

길현태의 400승은 개인적인 영광이기도 하지만 많은 팬들이 기대했던 기록이기도 하다.

2002년 경정 1기로 데뷔한 길현태는 데뷔 첫해 10승으로 크게 두각을 나타내진 못했다.

하지만 경주 경험이 쌓여갈수록 경주운영에 탄력이 붙으면서 2003년 25승을 시작으로 매년 20승 이상을 따냈다.

특히 2009년에는 개인통산 최다승인 40승으로 다승왕까지 거머쥐며 최고의 한해를 보냈다.

길현태는 큰 경주에서의 경주운영이 돋보이는 선수다.

대상경주출전 기록은 김종민 다음으로 많다.

김종민은 대상경주에 28회, 길현태는 22회 출전했다.

길현태는 2003년 제1회 굿데이배 대상경주에서 1코스에 출전해 코스 이점을 활용한 인빠지기 전개로 첫 대상경주 우승을 차지, 강자 대열에 이름을 올렸다.

2010년에는 쿠리하라배 2위, 제5회 일간스포츠배 1위, 제4회 스포츠월드배 1위, 제7회 문화일보배 2위, 제8회 스포츠서울배 1위를 차지했다.

선수생활 중 한 차례 우승도 어려운 대상경주에서 3회 우승을 기록한 것이다.

경정 최고 빅 매치 그랑프리 경주는 현역 선수 중 2기 김민천(5회) 다음으로 많은 4회 출전했다.

그랑프리 경주 우승은 3회로(2008, 2009, 2016년) 7기 배혜민과 공동 다승기록을 갖고 있다.

승승장구를 하던 길현태에게도 슬럼프는 있었다.

2015년 14승, 2017년 18승으로 부진한 것. 신인들의 경주력 향상과 스타트 기복으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올 시즌은 10회 경주에 출전 현재 2승을 거두고 있다.

경정전문가들은 "오랜 기다림 속에 거둔 400승인 만큼 앞으로도 꾸준한 승수 쌓기를 기대해본다"며 "개인통산 최다승 기록 보유자 김종민 선수가 현재 402승으로 길현태와 기록차가 크지 않은 만큼 앞으로 다승왕 경쟁도 한층 불꽃 튀는 접전이 예상된다.경정팬들로서는 길현태와 김종민이 펼쳐나갈 선의의 경쟁을 보는 것도 또 하나의 재미"라고 말했다.

항상 노력하는 자세와 긍정적인 마인드, 미소가 아름다운 선수로 후배 선수들로부터 존경을 받고 있는 길현태의 향후 행보가 기다려진다.

mykang@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