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이 일본을 꺾고 평창동계올림픽의 힘을 다시 보여줬다.

김민정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3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 예선 10차전에서 일본을 9-5로 눌렀다.

앞서 스위스전 패배를 한일전을 통해 설욕했다.

스킵 김은정, 리드 김초희, 세컨드 김선영, 서드 김경애가 출전했다.

일본은 평창올림픽 동메달 팀이 아닌 코아나 토리 팀이 출전해 맞붙었다.

김영미는 후보로 대기했다.

대표팀은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이후 첫 국제대회에 나서 세계정상급 실력을 보여주고 있다.

지금까지 7승3패를 기록 중이다.

세계선수권은 13개국이 예선 리그를 거쳐 상위 2개 팀이 4강에 직행하고, 3~6위 팀은 준결승 티켓을 놓고 플레이오프를 한다.

한국은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상태다.

24일 러시아, 스코틀랜드와 차례로 예선 11, 12차전을 치른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OS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