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세계랭킹 8위)이 강호 러시아(3위)와의 경기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뒀다.

6점을 뒤진 상황에서도 경기를 향한 집중력을 잃지 않고 6점 차의 차이를 좁히며 역전승을 거머쥐었다.

한국(팀 킴)은 24일 새벽(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2018년 세계 여자 컬링 챔피언십 11차전에서 러시아와 붙어 8-7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예선 8승3패를, 러시아는 6승5패를 기록했다.

이날 김민정 감독이 이끈 대표팀은 스킵 김은정, 김경애(서드), 김선영(세컨드), 김영미(리드)가 출전했다.

스톤은 김영미, 김경애, 김은정 스킵 순으로 던졌다.

초반 빨간 스톤을 잡은 한국은 1엔드 후공 기회를 얻었다.

그리고 1엔드 블랭크 엔드(두 팀 모두 점수를 얻지 못하는 것)를 만들었다.

2엔드 후공을 가져가기 위해서였다.

그런데 2엔드에서, 러시아에 1점을 먼저 내줬다.

0-1로 끌려간 한국은 3엔드에서 1실점을 추가하며, 러시아를 쫓아가기 바빴다.

이후 4엔드부터 1득점을 하며, 1-2로 러시아를 추격했다.

그러나 한국은 선공한 5엔드에서 3점을 내주는 대량 실점을 하면서, 점수차가 1-5로 크게 벌어졌다.

커진 점수 차에도 압박감을 이겨낸 한국팀은 7엔드에 다달아서야 조금씩 러시아를 추격하기 시작했다.

7엔드부터 2점을 획득하기 시작한 한국팀은, 3-7로 4점차로 반격에 나섰다.

또 8, 9엔드에서도 1점씩을 더 따라붙으며 뒷심을 발휘했다.

결국, 10엔드에서 다시 2점을 획득하며, 7-7 동점상황을 만들며, 연장전으로 승부를 이끌었다.

한국팀은 끈질긴 추격에 부담을 느꼈던지, 연장 11엔드에서 러시아의 스킵 빅토리아 모이시바가 마지막 스톤으로 한국 스톤이 아닌 러시아 스톤을 쳐내는 실수를 범했다.

이로써, 한국이 1득점하며 8-7로 우리 대표팀의 승리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한편, 이번 대회에는 개최국인 캐나다를 비롯해, 평창동계올림픽 우승팀인 스웨덴, 준우승인 한국, 등 전세계 13팀이 출전했다.

예선 리그를 거쳐 플레이오프 진출팀을 결정한다.

이미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8승3패로 중간 순위에서 3위를 굳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