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연장까지 간 승부, ‘팀킴’이 웃었다.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24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노스베이에서 열린 2018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서 러시아를 8-7로 눌렀다.

전날 열린 한일전 승리(9-5)로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한 한국은 예선성적 8승3패를 기록했다.

3위를 확보한 상태. 캐나다(11승)와 스웨덴(10승 2패)이 1, 2위를 차지했고 러시아(6승5패), 미국(6승5패)도 플레이오프 진출을 결정했다.

6엔드까지 1-7로 뒤지는 등 한국은 초반 열세로 승리는 힘겨워보였다.

하지만 7엔드 2득점으로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뒤 8∼9엔드 1점씩 스틸한 뒤 10엔드에서 2득점으로 올려 7-7 동점을 맞추는 기염을 토했다.

그리고 연장 11엔드에서 승리를 거머쥐었다.

세계선수권은 13개국이 예선 리그를 거쳐 상위 2개 팀이 4강에 직행하고, 3~6위 팀은 준결승 티켓을 놓고 플레이오프를 한다.

한국은 이제 스코틀랜드와 예선 12차전을 남겨두고 있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스포츠월드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