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설주도 국제무대 데뷔…'퍼스트레이디 외교' 눈길 北, 김정은·리설주 부부동반 외교 부각…남북·북미정상회담 동행 관심 리설주는 남북 정상회담 때도 모습을 드러낼까.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부인 리설주가 김정은의 집권 후 첫 외국 방문에 동행해 리설주에 대한 관심이 그야말로 뜨겁다.
전문가들은 리설주가 국제무대에 데뷔함에 따라 앞으로 '퍼스트레이디 외교'에 본격적으로 나서는 것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특히 일각에선 남북정상회담 때도 리설주가 모습을 드러내는 것 아니냐는 관측을 조심스럽게 내놓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김 위원장의 25∼28일 중국 방문 소식을 보도하면서 '리설주 여사'가 동행했다고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 리설주 부부의 특별열차가 중국 단둥에 도착해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등의 영접을 받았을 때, 베이징에 도착해 열차에서 내릴 때, 베이징 인민대회당에 도착했을 때 등 이들의 방중 행보를 전하면서 수차례 김 위원장과 리설주를 함께 언급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와 리설주 여사를 환영하는 의식이 26일 인민대회당에서 성대히 거행되었다", "최고 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와 리설주 여사께서는 습근평(시진핑) 동지와 팽려원(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뜻깊은 기념사진을 찍으시었다"고 당시 상황을 묘사했다.
이를 종합하면 리설주는 시 주석 부부가 27일 국빈관인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마련한 오찬에 김 위원장과 함께 초청돼 오찬을 했다.
중국 중앙(CC)TV가 28일 공개한 영상에서도 베이지색 정장 차림의 리설주는 김 위원장, 시 주석, 펑리위안 여사와 함께 4명이 나란히 서서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이다. 이번 방중에서 시진핑 주석의 부인 펑리위안 여사의 사실상 '카운터파트'로서 김 위원장과 부부동반 외교에 나섰음을 드러낸 것이다.
리설주는 지난 5일 김정은 위원장과 우리 대북특별사절단의 만찬에도 참석한 바 있다.
리설주가 이처럼 활발한 외교 행보를 보이는 것은 북한이 '정상국가'임을 강조하려는 김정은 체제의 변화를 반영하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연합뉴스가 전했다.
국가수반 부부가 함께 외국 순방을 떠나거나 외국 대표단을 맞이하는 외교 방식을 북한도 따르면서 리설주를 통해 ‘정상적인 국가’ 이미지를 외부에 알리고 있다는 것.
이런 점에서 리설주가 4월 말 예정된 남북 정상회담에 참석할 것이라는 분석이 높다. 아울러 리설주는 5월로 예정된 북미 정상회담에 동행할 가능성 역시 높아졌다.
특히 북한 매체는 지난달 8일 열린 건군절 열병식 보도 이후 리설주에게 '동지'가 아닌 '여사' 호칭을 사용하며 사실상 위상이 높아진 리설주의 위치를 외부에 고스란히 알렸다.
리설주 이미지 = 연합뉴스
이슈팀 최봉석기자 cb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