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父 김정일과 다른 행보 / 北, 정상국가 이미지 부각 의도김정은 조선노동당 위원장의 아내 리설주도 김 위원장의 이번 방중을 통해 국제 외교무대에 데뷔했다.

조선중앙통신은 28일 김 위원장의 25∼28일 중국 비공식 방문 소식을 전하면서 ‘리설주 여사’의 동행을 부각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신문에 김 위원장 부부가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펑리위안(彭麗媛) 여사와 함께 찍은 사진 등 여러 장의 사진을 함께 실었다.

김 위원장 부부의 특별열차가 중국 단둥역에 도착해 쑹타오(宋濤) 중국공산당 대외연락부장 등의 영접을 받고 베이징역에 도착해 열차에서 내릴 때, 베이징 인민대회당 도착 때 등 리설주는 중국 측 인사가 전한 환영의 꽃다발을 받아들고 환하게 웃는 모습이었다.

리설주가 인민대회당에 건물 내부에서 의장대 사열을 받으며 김 위원장과 나란히 입장하고 시 주석 부부가 27일 국빈관인 댜오위타이(釣魚臺)에서 마련한 오찬에 김 위원장과 함께 초청돼 오찬을 하는 장면과 차를 마시는 사진도 공개됐다.

리설주가 북한의 퍼스트레이디로서 펑 여사와 동등한 위상을 지닌다는 점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비공식 방문이지만 김 위원장이 첫 해외 방문 및 정상회담에 리설주와 동행한 것은 북한의 정상국가 이미지를 강조하는 것으로 보인다.

리설주는 지난 5일 김 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對北) 특별사절단의 만찬에도 참석한 바 있다.

북한 체제에서 최고지도자 아내가 외교 행사에 동석하는 일은 김정은 체제의 새로운 특징 중 하나다.

과거 김정일 국방위원장 시절 아내는 해외 방문 시 동행은 하더라도 북한 매체에 남편과 함께 사진이 실리거나 언급된 일이 없었다.

김민서 기자 spice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