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청와대에서 단독 영수회담을 갖고 남북·북미 정상회담 등 외교안보 사안과 국내 정치 현안에 대한 심도있는 논의를 진행했다.

회동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사퇴와 개헌 등도 거론됐지만 합의된 내용은 없었다.

문 대통령과 홍 대표 모두 서로의 의견 차를 확인하는 데 그쳤다.

이날 회담은 청와대 본관에서 오후 2시30분부터 오후 3시50분까지 1시간20분간 진행됐다.

대화 주요 의제는 남북 정상회담과 한반도 정세였다.

문 대통령이 하루 전 남북 정상회담 원로자문단 오찬 간담회를 마친 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홍 대표 측에 연락해 남북 회담 관련 논의를 제안했고, 홍 대표가 국내정치 현안도 함께 논의하자고 역제안 한 후 회동이 성사됐다.

한병도 청와대 정무수석은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 정상회담 등 외교안보 현안에 대해 허심탄회한 대화가 이뤄졌으며 홍 대표가 제기한 국내 정치 현안에 대해 문 대통령은 주로 경청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회담에서 "남북의 대화가 시작된 만큼 야당의 건전한 조언과 대화는 바람직하지만 정상회담을 부정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홍 대표는 남북 정상회담과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 반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나 국가운명을 좌우할 기회인만큼 과거의 잘못이 되풀이 돼서는 안 된다며 북핵 폐기를 위한 회담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회담 후 한국당 의원총회에서 문 대통령에게 8가지를 제안했다고 공개했다.

▲북핵 폐기 전제 남북·북미정상회담 ▲북핵 폐기 전 제재완화 반대 ▲한미동맹 강화 조치 ▲개헌 발의 철회 ▲김기식 금감원장 임명 철회 ▲정치보복 중단 ▲지방선거 대통령 중립 및 지방출장 자제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 해임 등이다.

회담에서 김기식 금감원장 거취와 관련된 이야기가 오갔지만 별다른 합의점이 나오지는 않았다.

홍 대표가 김 원장에 대한 임명 철회를 요구했지만 문 대통령은 별다른 언급없이 듣기만 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다만 홍 대표는 이날 회담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김 원장에 대한 임명 철회 요청에 즉답은 없었지만, 김 원장은 집에 보내는 게 아닌가 느껴졌다"고 전했다.

홍 대표는 이 밖에도 "이명박 전 대통령까지 구속됐으니, 이제 정치보복을 그만해줬으면 한다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또 "대통령이 지방선거와 관련해 중립적으로 했으면 좋겠다.가능한 한 지방 출장은 줄여주시고 선거용 (행보로) 오해를 안 받았으면 좋겠다"고도 요구했다.

아울러 홍 대표는 경제정책의 전환을 요구하며 홍장표 청와대 경제수석 비서관을 해임을 건의했지만 문 대통령은 즉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야당의 초당적 협력 당부와 함께 4월 임시국회에서 추가경정예산 처리에 대한 야당의 협조를 요청하기도 했다.

이에 홍 대표는 "(문 대통령이) 추경예산안 (통과) 요구를 하길래 그건 김성태 원내대표가 하는건데 한 번 의논해보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 백악실에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회동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