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폭행·업무방해 여부 검토 중 / 민중당 “노동자 모독” 검찰에 고발 / 조 전무는 휴가 내고 해외로 출국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 조현민(35) 대한항공 전무의 ‘갑질’ 의혹에 대해 경찰이 내사에 착수했다.

서울 강서경찰서는 조 전무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을 뿌리는 등 갑질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내사에 착수했다고 13일 밝혔다.

경찰은 조 전무의 행동이 폭행이나 업무방해에 해당하는지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업무상 지위에 관한 갑질 행위에 대해서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엄정히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김진숙 민중당 서울시장 후보는 서울중앙지검에 조 전무를 특수폭행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김 후보는 "노동자를 모독하고 함부로 대하는 것이 일상이 된 기업인들이 처벌받을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고발 취지를 설명했다.

조 전무는 이날 휴가를 내고 해외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전무는 전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사진)에도 기내에서 촬영한 사진을 올리며 ‘#나를 찾지마’, ‘#휴가갑니다’, ‘#클민핸행복여행중’ 등 해시태그를 달았다.

앞서 한 광고대행사의 익명게시판에는 조 전무가 광고대행사 팀장의 얼굴에 물을 뿌렸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와 갑질 논란이 제기됐다.

논란이 일자 조 전무는 해당 광고대행사에 "지난번 회의 때 제가 정말 잘못했다"는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권구성·김선영 기자 00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