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나의 아저씨’의 이지은과 이선균이 서서히 마음을 열었다.

12일 방송된 ‘나의 아저씨’에서는 박동훈(이선균)이 이지안(이지은)을 집에 바래다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지안은 단골집 건물을 봐준 박동훈에게 "공짜로 안전진단도 해줘요?"라고 물었다.

이에 박동훈은 "한 동네 사니까"라고 답했다.

이어 박동훈은 "인생도 외력과 내력의 싸움이야. 무슨일이 있어도 내력이 있으면 버티는 거야"라고 말했고, 이지안은 "인생의 내력이 뭔데요?"라고 물었다.

이에 박동훈은 "몰라"라고 답했고, 이지안은 싱겁다는 듯 "나보고 내력이 세 보인다면서요"라고 덧붙였다.

집에 도착한 이지안은 박동훈에게 "내일 봬요"라고 인사를 했고, 돌아서서서 집으로 향하는 박동훈에게 "파이팅"이라고 응원의 말을 전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지안이도 파이팅!", "이 드라마 자꾸 빠져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tvN '나의 아저씨'는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