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맏딸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소송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재판부 기피신청이 기각당하다 즉시항고 절차를 밟았다.

3일 법조계에 따르면 임 전 고문 측은 전날 서울고법 가사2부(김용대 부장판사)에 즉시항고장을 제출했다.

즉시항고는 법원이 재판과 관련해 내린 결정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면서 신속한 해결을 요구할 경우 밟을 수 있는 절차로, 민사사건의 경우 7일 이내에 제기한다.

앞서 임 전 고문 측은 이혼소송 항소심을 맡은 서울고법 가사3부의 A 판사가 삼성 측과 연관성이 우려된다며 지난달 13일 법원에 기피신청을 냈다.

임 전 고문 측은 "A 판사가 장충기 전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장에게 안부 문자를 보낸 것으로 언론에 보도된 바 있어 재판이 객관적으로 진행될지 우려된다"라는 주장을 펼쳤다.

기피신청을 심리한 서울고법 가사2부는 지난달 23일 '재판부를 바꿀 만한 사유에 해당하지 않는다'며 기각 결정을 내렸다.

지난해 7월 1심은 "임 전 고문과 이 사장은 이혼하라"고 결정하면서 자녀의 친권자와 양육자로 이 사장을 지정하고 임 전 고문에게는 자녀를 매달 1차례 만날 수 있는 권리를 인정했다.

그러자 임 전 고문은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 사건은 서울고법 가사3부에 배당됐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