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준영이 누리꾼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서준영은 나르샤와 함께 티격태격 멜로를 선보여 화제가 된 바 있다.
KBS2 금요드라마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2'에서 광고회사 팀장 현진 역으로 분한 나르샤는 신입사원 카피라이터 우영(서준영)과의 티격태격 멜로를 그렸다.
현진은 일 밖에 모르는 화장품 회사 팀장으로, 우영은 일 밖에 모르는 현진의 모습에 호감을 느꼈다.
티격태격하면서 점점 가까워진 이들은 서준영을 따라다니는 여자가 나타났고 서준영의 여자 후배는 지적하는 나르샤에게 "그쪽이 뭔데 그러느냐"며 갈등관계를 그렸다.
이에 나르샤는 서준영에게 기습 키스를 한 후 "대답이 됐나. 우영 씨 내 남자다"라고 말했다. 여자가 사라지는 걸 본 서준영은 비장한 표정으로 나르샤의 팔을 이끌며 "남의 입술 덮쳐놓고 그냥 갑니까?"라며 격렬한 키스를 다시 한 번 나눠 시선을 모았다.
이런 가운데 이들은 회식 후 호텔에서 하룻밤을 보내게 되고 현진은 "아무리 본능에 충실해도 그렇지, 술에 취한 여자를 건드리냐"며 화를 냈다. 우영은 "정말 기억이 안나느냐. 어제 팀장님이 다 토하는 바람이 옷을 벗어서 빨았던 거다"고 해명하며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선보여 웃음을 짓게 했다.
e뉴스팀 윤연호기자 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