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화성의 도장공장 정화조에서 외국이 남성으로 추정되는 백골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4일 경기 화성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1시 20분쯤 경기도 화성시의 한 식당 주인으로부터 "도장공장 주차장 옆에 놓인 의류 안에 뼈 같은 것이 들어있다"라는 신고가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니 초겨울용 점퍼 안에 뼛조각 12점이 붙어 있는 찾아내 탐문조사에 들어갔다.

그 결과 지난달 30일 한 위생업체 관계자가 도장공장 주차장 지하에 매설된 정화조를 비우는 과정에서 점퍼를 발견해 공터에 놔뒀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위생업체 관계자는 "관이 막혀 내부를 살펴보던 중 점퍼를 찾아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오후 경찰이 위생업체 직원을 불러 정화조를 조사한 결과, 사람 머리뼈 등 나머지 부위도 발견됐다.

시신은 남성으로 추정되며, 초겨울용 점퍼 외 반팔 남방도 함께 있었다.

점퍼가 동남아 쪽에서 생산된 점으로 미뤄, 시신의 신원은 체류 외국인일 가능성이 높다.

경찰은 시신이 정화조 안에서 발견된 점에 따라 사고로 정화조에 빠져 숨졌거나 아니면 누군가에 의해 살해된 뒤 정화조에 버려졌을 가능성 모두 살피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은 숨진 지 최소 수년은 지난 듯 뼈에 인체 조직은 거의 남아 있지 않은 상태"라며 "정화조에서 시신이 발견된 만큼 사고사 혹은 타살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수사 중이다"라고 전했다.

경찰은 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미귀가 신고 내역 등 토대로 시신 신원을 확인 중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