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덕구'의 개봉을 앞둔 이순재의 최근 '미투 운동' 관련 발언이 다시금 화제다.

이순재는 지난 8일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성추문에 휩싸인 후배 배우들을 향해 "참담하다"며 강한 비판을 전했다.

최근 문화·연예계에서는 잇단 폭로로 이윤택 연희단거리패 전 연출감독을 비롯해 배우 조재현, 조민기, 최일화, 오달수, 최용민 등 수많은 배우들의 성추문이 알려졌다.

▲ 이순재 / SBS 방송화면 캡처 이순재는 "어쨌든 간에 한번은 일어났어야 하고, 터질 일이 터진 것"이라며 "나는 학교에 있었는데 각자의 영역과 위치가 달라서 그런 문제(대학 내 성폭력)가 되는 일을 잘 알지 못했다.남자 교수들이 전원 다 면직된 학교의 경우 '그건 학교가 아니다'라고 말하고 싶다.가차없이 다 고발되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제부터 우리가 정신을 바짝 차려야 한다.젊은 친구들의 과거의 그런 행동을 절대로 수용하지 않는다"며 "국민들에게도 관객들에게 모두 죄송하다"고 말했다.

특히 이순재는 성추문에 휩싸인 후배들에게 "그들이 이 분야를 떠나겠다, 자숙하겠다고 하지 않았나. 약속대로 꼭 이 분야를 떠나야 하고, 끝을 내야 한다.경중은 있겠지만 자숙을 한다는 사람은 꼭 자숙을 해야 하고, 이제부터 평생 사죄하는 마음으로 살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이순재는 피해자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을 묻는 질문에 "그런 일로 연극을 떠난 사람들에게 '지나간 것보다 새로운 것을 보라'고 하고 싶다.이제 그런 일이 더 이상 벌어지지 않을 거고, 상처를 받았더라도 꿈을 포기하지 말고 다시 무대로 돌아와 달라"고 말했다.

한편 이순재는 영화 '덕구'의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