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OP 교과서’ 슈퍼주니어가 혼성그룹 KARD(카드)와 컬래버레이션 무대를 펼친다.

슈퍼주니어는 오는 12일 오후 6시 정규 8집 리패키지 앨범 ‘REPLAY’(리플레이) 발매와 동시에 Mnet ‘엠카운트다운’에서 타이틀곡 ‘Lo Siento’(로시엔토) 첫 무대를 예고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라틴 팝 장르에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더해진 이번 신곡 ‘Lo Siento’의 음악 방송에는 혼성그룹 KARD의 여성 멤버 전소민-전지우가 무대에 올라, 빌보드 라틴 차트에서 성공적인 데뷔를 알린 여성 솔로 아티스트 Leslie Grace(레슬리 그레이스)가 피처링으로 참여한 ‘Lo Siento (Feat. Leslie Grace)’ 오리지널 버전과는 또 다른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라 글로벌 음악 팬들의 폭발적인 호응이 기대된다.

특히 2016년 데뷔 프로젝트 앨범부터 뜨거운 인기를 얻었던 KARD는 데뷔 전 미국, 캐나다, 멕시코, 브라질까지 4개국 11개 도시의 해외 투어를 통해 그 진가를 인정받고, 지난 2017년 7월 발매한 첫 번째 미니앨범 ‘Hola Hola’(올라 올라)로 단숨에 글로벌 슈퍼 루키로 도약, 슈퍼주니어와의 색다른 컬래버레이션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 시키고 있다.

더불어 슈퍼주니어와 KARD 전소민-전지우가 부른 ‘Lo Siento (Feat. KARD)’ 버전은 피지컬 앨범이 아닌, 4월 12일 멜론, 벅스, 지니, 네이버 뮤직 등 각종 음악 사이트에서 발표하는 새 앨범 ‘REPLAY’에 스페셜 트랙으로 수록돼 디지털 음원 형태로 감상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한편, 슈퍼주니어는 오는 12일 오후 6시 새 앨범 ‘REPLAY’ 전곡 음원과 타이틀곡 ‘Lo Siento (Feat. Leslie Grace)’ 뮤직비디오를 공개하며 글로벌 음악 팬들의 눈과 귀를 매료시킬 전망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