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발 제재에 급락한 러시아 증시가 연일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10일 오전 11시(현지 시각) 기준 러시아 증시는 전날보다 38.95포인트(3.55%) 떨어진 1056.03을 기록하고 있다.

9일 미국발 제재로 급락한 지수는 좀처럼 세를 회복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인다.

러시아 RTS 지수는 전일 대비 11.44% 폭락했다.

모스크바증권거래소(MOEX)의 러시아 지수도 8.6%로 크게 떨어졌다.

지난 2014년 12월(12.4%) 이후 최대 낙폭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시리아 정부 지원 등에 대한 책임을 물어 추가제재를 단행하기로 하자 금융시장이 요동쳤다.

미 재무부는 6일(현지 시각) 러시아 정부 관료 17명과 신흥 재벌 7명을 제재 대상으로 발표했다.

미국 대선개입과 사이버 해킹 등의 혐의로 대러 제재를 가한지 한 달 만에 나온 추가 조치다.

제재 대상이 되면 미국 내 자산이 동결되며 미국인이나 미국 기업과의 거래가 금지된다.

제재 대상에는 미국 대선 개입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여겨지는 러시아 올레크 데리파스카 회장이 포함됐다.

올레크 회장은 러시아의 거대 알루미늄 기업 '루살'을 소유하고 있다.

세계 알루미늄 공급량의 6%를 담당하는 루살에 제재가 가해지자 주가는 반토막 났고 알루미늄 수급 불안 우려도 높아졌다.

영국 런던금속거래소에서는 알루미늄 가격이 4% 이상 급등하며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지정학적 리스크에 러시아 루블(RUB) 가치도 급락하고 있다.

10일 현재 달러-루블 환율은 5.87% 오른 63.68루블이다.

이는 달러 대비 루블화 가치가 내렸다는 의미로, 지난해 11월 이후 처음으로 1달러당 60루블을 돌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