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량이 치어리더로 사는 고충을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비행소녀'에선 이날 첫 출연한 치어리더 박기량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박기량은 서울과 부산 등을 오가며 치어리딩을 하고 직접 메이크업까지 하는 등 바쁜 일정을 했다.

그는 자신이 치어리딩을 맡은 팀이 패배하자 침울한 표정을 지었다.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박기량은 "응원한 팀이 지면 체력이 0%가 되는 것 같다"며 "사실 경기에서 지면 팬들이 막 뭐라고 하고 손찌검을 할 때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팬들과 함께 붐업해서 열심히 응원을 하면 더 좋은 성적이 날 것 같다"며 "팬들이 응원해주면 기분 좋고 뿌듯하다"고 밝혔다.

한편, 비혼이 행복한 소녀들의 리얼 라이프를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뉴스팀 chunjaehm@segye.com사진=MBN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