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고위당국자 기자간담/“우리 목표는 완전한 비핵화/ CVID와 다를 것 없어” 강조/“DMZ 긴장완화·평화협정 등/ 단계적으로 상황 따라 접근”/ 핫라인 통화·고위급 訪北엔/“가능성 아직 열려있다” 밝혀정부 고위 당국자는 24일 사흘 앞으로 다가온 2018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의 목표는 완전한 비핵화"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이 고위 당국자는 북한의 비핵화와 관련해 이번 정상회담 합의문 목표치를 묻는 말에 "우리 목표는 완전 비핵화"라며 "이번 정상회담은 완전한 비핵화 목표를 이루는 과정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고위 당국자는 그러면서 완전한 비핵화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고 불가역적 방식의 비핵화(CVID)를 의미하느냐는 말에 "CVID와 특별히 다른 게 뭔지 모르겠다"고 했다.

그는 북한이 최근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 전원회의를 개최해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폐쇄 결정 및 핵·미사일 동결을 선언한 데 대해 "전문가들이나 정부 밖에서 다른 평가가 있지만 저는 북한이 비핵화로 가겠다고 하는, 비핵화를 협상으로 접근하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받아들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남북 간 군사적 대결 종식과 관련해 기대할 만한 결과 여부를 묻는 말에 "구체적으로 좋은 결과가 나온다 아니다 말씀드릴 단계는 아니다"면서도 "비무장지대(DMZ)에서의 긴장 완화, 군사적 신뢰 구축 조치, 더 나아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큰 틀에서 정전협정의 평화협정 전환 등 여러 문제가 논의됐으면 좋겠는데 한꺼번에 다 이루어질 수 있는 것도 아니고 단계적으로 상황에 따라 접근하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결국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직접 만나 논의해봐야 알 수 있다는 얘기다.

정상회담 전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렸던 정상 간 핫라인 통화와 고위급 회담, 서훈 국가정보원장 또는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방북 가능성에 대해서는 "아직 열려있다"면서도 고위급회담과 관련해서는 "회담이 열린다고 해서 또는 안 열린다고 해서 큰 차이가 있을 것 같지는 않다"고 말했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고위급회담 및 고위급 인사의 방북 또는 북측 고위급 인사의 방남(訪南) 가능성에 대해 "그런 부분과 관련해 다 열려있다고 말할 수 있다"면서도 "정상회담 특성상 양 정상이 만나 논의하면서 조율되고 의견에 접근을 이루는 부분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산가족과 북한에 억류 중인 우리 국민 6명 송환 문제도 논의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 상황에 대해 (미리) 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을 것 같다"며 "국민이 생각하시는 그런 부분도 감안해서 잘 준비해나갈 것"이라고만 말했다.

김민서 기자 spice7@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