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당 ‘드루킹 의혹’ 총공세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등 야 3당은 24일 더불어민주당의 ‘민주당원 댓글 조작 사건’(드루킹 사건)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수용을 촉구하며 공세수위를 끌어올렸다.

이에 민주당은 ‘드루킹 사무실 절도 사건’과 한국당과의 연계 의혹을 제기하며 맞붙었다.

한국당은 피의자 김모(필명 드루킹)씨가 온라인 여론 조작을 벌인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청와대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의 연루 의혹을 집중 제기했다.

윤 수석은 2017년 3월까지 네이버 부사장으로 근무하다가 대선 직전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본부장으로 발탁됐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이번 사건의 윗선을 밝혀내기 위해서라도 네이버와 윤 수석의 조직적 개입 여부를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은 다음달 초부터 전국에서 진행하는 ‘지방선거 필승 결의대회’에서 특검 도입을 위한 대국민서명운동을 병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검 도입에서 한국당과 공조하고 있는 바른미래당도 공세를 강화했다.

바른미래당 이언주 의원은 이날 한국당 정진석 의원과 함께 간담회 ‘드루킹 불법여론조작 어떻게 볼 것인가’를 열었다.

이 의원은 "유권자를 상대로 한 선거와 관련되어 (댓글 조작 등을) 했다면 이는 국민 전체에 대한 사기로, 이런 민주주의 파괴행위는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국당 측의 불법 자료 취득 의혹으로 맞불을 놨다.

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느릅나무 출판사 절도 사건) 다음날 한국당의 김 원내대표는 ‘태블릿 PC가 나오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있느냐’며 마치 입수 사실을 알고 있다는 식으로 발언했다"고 전했다.

종편의 현직기자는 지난 18일 느릅나무 출판사에 무단 침입해 태블릿PC와 USB 등 증거 물품을 몰래 가져간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우 원내대표는 "경찰의 수사정보마저도 실시간 유출되고 있다는 비판이 있는 상황에서 불순한 목적을 가진 ‘3각 동맹’(경찰-언론-한국당)이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도형 기자 scop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