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 접대 의혹(2013년), 서울시 공무원 유우성씨 사건(2012년), 삼례 나라슈퍼 사건(1999년)에 대한 과거 수사에서 문제가 있었는지를 검증한다.

법무부 산하 검찰 과거사위원회는 24일 "수사 또는 공판 과정에서 인권침해 또는 부당한 사건 축소·은폐 의혹이 있다고 판단되는 사건에 대해 본조사를 진행할 필요가 있다고 의결했다"고 밝혔다.

검찰이 과거사위 요구에 따라 조사에 나선 과거사 사건은 김근태 고문 사건(1985년), 형제복지원 사건(1986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1987년), 강기훈 유서대필 사건(1991년), PD수첩 사건(2008년) 8건을 포함해 11건으로 늘었다.

조사는 대검 진상조사단에서 맡아 진행한다.

배민영 기자